‘2030단양군 중장기 종합개발계획’ 로드맵 나온다

‘모두 행복하고, 더불어 성장하는, 공동체 마을’ 등 3대 목표 설정

[중부광역신문  2019-11-12 오후 4:56:00]
이미지

관광1번지 단양군의 미래비전을 실현할 ‘2030 단양군 중장기 종합발전계획의 로드맵이 나온다.

단양군은 지난 11일 군청 2층 소회의실에서 각 국··장 및 읍·면장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30 단양군 중장기 종합발전계획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가졌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보고회는 류한우 단양군수 주재로 단양군 현 좌표분석, 인구정책과 함께하는 미래비전, 2030 단양비전 및 목표, 전략별 추진계획, 중점사업 계획 발표 순으로 진행됐다.

용역 수행자인 충북연구원은 201812월 용역에 착수해 지난 2월부터 읍면, 부서별 간담회를 거쳐 보건·복지 기관 간담회, 교육 관련 학부모 간담회를 진행했으며, 지난 11일 최종 보고회에서 나온 의견을 수렴해 이달 말까지 ‘2030 단양군 중장기 종합발전계획로드맵을 완료할 예정이다.

먼저 이날 보고회에서 충북연구원은 인구정책과 함께하는 미래비전에 대해 언급하며 “‘상주인구가 아닌지역에 얼마나 많은 인구가 머무르는가 하는 유동인구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시적·단기적 체류인 관광, 숙박 인구는 일정 기간 체류하며 지역 다양한 자원을 소비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매우 중요하다정기적·장기적 체류 인구인 귀농·귀촌인들의 정착 지원사업을 연계해 지역의 새로운 활력소로 기능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향후 10년간 단양의 미래를 견인할 2030 단양 비전 및 목표에는 함께하는 녹색쉼표 단양을 비전으로 모두 행복하고 더불어 성장하는 공동체 마을 등 3대 목표를 설정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충북연구원은 이날 8대 추진 전략으로 가족 모두 행복한 가족친화도시 마음으로 통하는 공동체 도시 다시 찾는 감성의 여행지 관광과 주민소득의 연계 주민 주도의 생활 복지사회 구현 단양의 참모습 찾기 콤팩트 도시구조 형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정보도시 구현을 제시했다.

전략별 주요 중점사업으로는 가족친화도시를 위해 여성친화도시 조례제정과 일자리지원, 관광·시멘트 관련 청년 교육기관 유치가 필요하며 공동체도시 조성을 위해 단양형 행복마을 사업 추진을 예로 들었다.

다시 찾는 감성 여행지를 위해서는 단양강 수변트램과 수상버스’, ‘다누리센터 여행거점화와 단양숲 조성’, ‘사계절 특화된 문화축제등을 제안했다.

관광과 주민소득 연계에는 관광벤처와 관광두레를 주민주도 복지사회 구현에는 단양군 복지재단 설립 사업, 단양의 참모습 찾기에서는 오래가게 발굴과 시가지 경관 사업을 제시했다.

또 콤백프 도시구조형성에는 도시재생사업, 4차 산업혁명 선도 도시 구현에는 초지능형 빅데이터 분석지원 플랫폼 구축필요성을 역설했다.

단양군 관계자는 이번 용역을 통해 주요사업 간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휴먼웨어가 유기적으로 결합된 단양 전체가 발전하는 비전과 미래상을 구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장천식 기자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