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60억원 투입해 ‘지방정원’ 조성

2023년까지 청천뜰 일원에 10만㎡ 규모 한방테마정원 등 조성

[중부광역신문  2019-11-14 오후 4:30:00]
이미지

충북 제천시는 지방분권 정책의 일환으로 균형발전특별회계에서 지방이양 사무로 전환된 지방정원 조성사업에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시는 60억원(도비 65%, 시비 35%)을 투입해 청전뜰 일원에 한방테마정원과 천이정원, 시민참여정원 등 10개의 테마정원을 포함한 지방정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지방정원 조성사업은 민선 7기 핵심 공약사업인 초록길 드림팜랜드와 연계되는 일련의 사업 중 하나다.

시는 모산동 466-1번지 청전뜰 일원에 10ha(10) 규모로 2020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 추진된다.

1년 차인 내년에는 주민설명회와 관련단체, 전문가 자문을 통한 실시설계 및 편입토지 보상협의를 시작으로 202312월 조성을 완료할 방침이다.

오성택 시 산림과장은 청전뜰 일원에 지방정원이 조성되면 시의 다양한 관광자원 등과 결합하여 시너지 효과가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많은 관광객이 지역의 지방정원을 방문할 수 있도록 제천만의 특색 있는 정원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장천식 기자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