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내년 지역균형발전 7개 사업에 119억원 투입

[중부광역신문  2019-11-14 오후 4:47:00]
이미지

충북도가 도내 지역 간 발전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균형발전 기반 조성 사업을 추진한다.

인구와 산업, 개발 수요가 청주권역 등에 집중돼 불균형 문제가 대두된 데 따른 조처다.

도는 2020년도 지역 균형발전 기반 조성 사업을 발굴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대상은 제천시와 보은군, 옥천군, 영동군, 증평군, 괴산군, 단양군 등이다. 7개 시·군은 '충청북도 지역 균형발전 지원 조례'에 따라 도지사가 발전도를 조사 분석해 저발전지역으로 선정한 지역이다. 

도는 시·군이 발굴하고 계획한 2~3개 사업을 다음 달 10일까지 제출받아 타당성 검토, 전문가 컨설팅 등을 통해 1차 평가를 한다. 

평가 결과를 토대로 충북도 균형발전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자체별 사업을 1개씩 선정할 예정이다. 

총 7개 사업이며 도비 119억원을 지원한다. 사업 기간은 2020년부터 2021년까지 2년간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지역 간 불균형을 해소하고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는 기반조성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며 "고령화와 인구 감소 등 지역의 사회적 여건 변화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