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발달장애인 체험형 직업훈련 돕는다

[중부광역신문  2019-11-19 오전 10:13:00]
이미지

충북도교육청이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충북지사(충북지사)와 함께 발달장애인의 체험형 직업훈련을 돕는다고 19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충북지사가 이날 개소해 운영에 들어가는 충북발달장애인훈련센터에 파견 교사 2명을 배치해 발달장애인의 체험형 직업훈련을 지원한다.

이 센터는 발달장애(지적장애, 자폐성 장애, 정서 행동 장애) 학생의 직업체험 실습 기회를 제공하고, 고3·전공과·졸업생 직업훈련 과정도 운영한다.

도교육청은 지난 5월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업무협약으로 센터 내 전환 교육 담당 파견 교사 2명 지원과 교육대상자 선발, 교육 일정 조정·사후관리, 장애 학생 취업 지원 활성화를 위한 지원시스템 구축 등을 약속했다. 

앞으로 특수학교(급) 고3과 전공과 현장 중심 전환 교육 프로그램과 콘텐츠 개발도 협력할 계획이다. 

이 센터는 400여 명이 훈련할 수 있는 규모로 직업체험실 10개 관은 사무 행정 보조(충북특수교육원)와 도서관 사서 보조(도교육청), 외식서비스(바리스타-행복누리), 병원 요양보조(하나병원), BGF리테일(식품 포장), 행복모아(세탁보조) 등 10개 파트너사에서 직접 참여했다. 

발달장애인들은 이곳에서 반도체 방진복 세탁과 커피 바리스타, 화장품 포장 등 모두 10개 직무를 회사와 동일한 작업환경에서 체험할 수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충북지사와 함께 발달장애 학생의 직업체험 기회 확대와 직업 생활 기능향상, 지역 내 취업처 맞춤 직업훈련으로 성공적 사회참여를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