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교통사망사고 줄이기 시책 '효과'…감소율 52%

올들어 교통사고 사망자 31명…전년보다 34명 줄어
사고 우려지역 60여곳 교통안전시설 개선

[중부광역신문  2019-12-02 오후 5:07:00]
이미지

교통사망사고를 줄이기 위한 충북 청주시의 각종 시책이 효과를 거두고 있다.

2일 시에 따르면 올해 10월 말까지 청주지역 교통사고 사망자는 31명으로 전년같은 기간의 65명에 비해 34명 감소했다. 감소율 52.3%는 도내 1위며, 전국 50만명 이상 지자체에서도 가장 높은 비율이다.

시는 올해 교통사망사고를 줄이기 위해 교통사고예방 활동 및 정책발굴을 위한 교통안전실무 협의회를 3차례 열고, 보행환경 및 5030협의회를 6차례 개최했다.

또, 120억원을 들여 오송 쌍청회전교차로 등 사고 우려지역 60여개 지점의 교통안전시설을 개선했다.  

내년에는 ▲교통사고 잦은 곳 9곳 ▲회전교차로 2곳 ▲어린이보호구역 6곳 ▲노인보호구역 8곳 ▲안전한 보행환경조성 1곳 ▲교차로 개선 등 주요 6개 분야 50여개 지점에 108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충북지방경찰청 등 관계 기관과 긴밀한 협업을 통해 교통사고를 줄여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