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만 관광도시 단양군, 방송촬영 명소로 ‘각광’

‘사시사철’ 단양팔경 등 단양 자연경관 보려는 관광객 발길 줄이어

[중부광역신문  2019-12-12 오후 5:08:00]
이미지

1000만 관광도시 충북 단양군이 예능, 다큐, 드라마, 영화 등 방송촬영 명소로 주목받으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12일 단양군에 따르면 군 지역 내에는 내륙에서 보기 드물게 2개의 국립공원이 있으며, 소백산을 기반으로 단양강과 단양팔경 등 관광 명소들이 산재해 있어 사시사철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최근에는 이런 자연경관들을 기반으로 만천하스카이워크, 단양강 잔도 등 체험시설들을 조성하면서 온달관광지를 비롯해 도담삼봉, 새한서점, 단양구경시장 등이 방송 촬영지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 8일에는 여행 예능의 시초인 KBS2 TV ‘12프로그램이 새로운 멤버들로 힘찬 출발을 알리며 단양을 찾아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김종민을 포함한 새로운 멤버들은 단양팔경 중 하나인 높이 330m의 커다란 거북이가 절벽을 기어오르는 모습을 한 구담봉을 찾았다.

구담봉을 잘 보기 위해서는 충주호유람선에 승선하거나 정상까지 걸어 올라야 하는데, 멤버들 중 일부가 복불복을 통해 구담봉을 힘들게 걸어 오르는 모습을 예고해 웃음을 기대하게 했다.

지난달 18일에는 채널A 관찰카메라 24에서 오감만족 단양여행을 테마로 만천하테마파크의 만학천봉전망대, 알파인코스터, 짚와이어와 함께 단양구경시장의 흙마늘닭강정, 마늘만두, 쏘가리매운탕 등 먹거리를 방영해 화제가 됐다.

지난 달 11일에도 KBS 2TV 생생정보 미스터리의 사진한 컷에서 가을철 단풍이 절정을 이룬 가곡면 보발재의 드론 영상이 방송을 타며 가을 여행객의 발길을 유혹했다.

이외에도 드라마세트장이 온달문화축제 개최지이자 인기 관광지로 인기를 끌며 이름난 온달관광지는 지난 2007년 문을 연 뒤로 화랑과 연개소문, 해적, 태왕사신기, 무사 백동수 등 다수 작품의 배경이 되며 관광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박스오피스(box office)를 뜨겁게 달궜던 영화 내부자들의 촬영지로 알려진 새한서점도 빼놓을 수 없는 촬영명소 중 하나다.

적성면 현곡리에 자리해 숲속의 헌 책방으로 알려진 이 서점은 13만권의 책과 함께 한적한 시골풍경에 눈이 오는 겨울에는 그 운치에 빠진 여행객들에게 빼놓을 수 없는 인기 있는 코스로 알려졌다.

인기 여행 예능 베틀트립에도 소개된 새한서점은 연극과 버스킹, 스몰웨딩 등 다양한 이벤트를 방문객에게 선보이며 인기를 끌고 있다.

군 관계자는 마케팅 효과가 뛰어난 드라마와 영화, 예능프로그램 촬영 협조를 통해 단양의 명소를 알리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앞으로도 단양관광발절을 홍보와 함께 지역에 도움이 되는 정책 개발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장천식 기자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