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도정 사상 첫 국비 6조원 시대 열어…올해보다 11.6% 증가

미래해양과학관·소방복합치유센터 등 대형 숙원사업 예산 확보

[중부광역신문  2019-12-12 오후 5:07:00]
이미지

충북도가 도정 사상 처음으로 정부예산 확보 6조원 시대를 열었다. 2018년 5조원을 돌파한 후 2년 만이다.

도는 국회 본회의를 거쳐 확정한 2020년 정부예산에 지역 관련 예산이 6조854억원이 반영됐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확보한 예산 5조4539억원보다 11.6%(6315억원) 증가했다. 국회 심사 전 정부예산안에 포함된 5조9218억원과 비교하면 2.8%(1636억원) 늘어났다. 

국회에서 1141억원이 증액됐고, 공모 사업 선정 등으로 495억원을 추가 확보한 데 따른 것이다. 

도는 정부예산 확보의 가장 큰 성과로 주요 현안이 대거 반영된 점을 꼽았다. 우선 미래해양과학관 설립비 25억원이 반영됐다. 

2005년부터 4번의 도전 끝에 맺은 결실이다. 도는 오는 20일 결과가 나오는 예비타당성조사 통과에 힘을 쏟고 있다. 

도는 예타 문턱을 넘으면 내년 설계에 들어가 2021년 첫 삽을 뜰 계획이다. 2025년 개관이 목표다. 

소방복합치유센터 건립 예산은 22억6000만원을 확보했다. 센터는 음성군 맹동면 두성리 일원 3만4386㎥의 터에 둥지를 튼다. 2022년 준공 뒤 다음 해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치료와 치유의 복합 공간인 센터는 음성·진천·괴산·증평 주민을 위한 일반 치료도 병행한다. 도내 중부권 의료 사각지대 해소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들 현안 외에 국립충주박물관(3억원), 전통무예진흥시설(2억원), 오송 국제 K-뷰티스쿨(2억원), TBN 충북교통방송국(102억6800만원) 등의 현안도 국비 확보에 성공했다.

충북 발전을 견인할 사회간접자본(SOC)은 예산이 대폭 증가했다. 지난해 대형 SOC 사업 종료로 감소했으나 올해는 1조5821억원으로 19.4%(2569억원) 늘어났다.

특히 현재까지 1조1155억원이 투입된 중부내륙선 철도 사업은 3797억원이 반영, 목표 기간 내 완공에 청신호가 켜졌다. 1단계는 2021년, 2단계는 2023년 완료할 예정이다.

2025년 전 구간 동시 개통을 위해 추진 중인 충청내륙고속화도로(1~4공구) 건설은 1465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영동과 보은을 잇는 제2충청내륙고속화도로(183억원), 괴산~음성 국도 건설(192억원) 등도 정부예산안에 반영됐다. 

이 밖에 백두대간 휴양관광벨트 조성(3억원),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WMC) 사업 운영(2억원), 첨단동물모델평가동 건립(80억원), 강소개발특구 지원(61억5000만원) 등도 정부예산안에 이름을 올렸다. 

이시종 지사는 "국회 증액 규모가 예년보다 작은 데다 지자체 간 경쟁으로 예산 확보가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면서 "지역 국회의원, 시장, 군수 등과 합심해 충북 현안 사업을 대부분 반영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에 반영된 사업들이 착실히 추진될 수 있도록 타당성조사, 기본·실시설계 등 각종 행정 절차 진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충북이 확보한 정부예산은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2014년 처음 4조원을 돌파한 뒤 2015년 4조3810억원, 2016년 4조5897억원, 2017년 4조8537억원, 2018년 5조1434억원, 2019년 5조4539억원이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