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행복교육지구 2020년 돌봄형 마을학교 5개소 선정

[중부광역신문  2020-01-09 오후 2:43:00]
이미지

충북옥천교육지원청(교육장 김일환)9일 행복교육지구 첫 사업으로 돌봄형 마을학교 5개소를 선정했다.

옥천읍 2개소(고시산청년회, 쫌노는아이들), 동이면 1개소(동이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운영위원회), 군북면 1개소(향수뜰행복돌봄공동체), 군서면 1개소(장령공동돌봄) 2천만 원씩 총 1억 원의 예산이 지원된다.

대상은 초등학생으로 맞벌이부부 양육부담 완화를 위해 마을교육공동체가 마을회관, 복지회관, 작은도서관 등에서 운영한다.

이번 옥천행복교육지구 돌봄형 마을학교는 사업 4년차를 맞아 새로 시작된 영역으로, 이번 사업을 통해 옥천군은 기존의 지역아동센터 3개소, 안남배바우도서관 등을 포함해 9개 읍면 모두에 균형 있는 돌봄 네트워크를 형성하게 됐다.

아이들을 함께 키우는 마을 돌봄은 초고령화된 농촌사회에 젊은 인구들을 정착시키기 위해 민··학 거버넌스가 내놓은 상생 방안이다.

그동안 돌봄은 학교가 돌봄교실을 정규 수업과 함께 전담하며 이로 인한 교사의 행정업무 부담, 수업시공간 침해 등으로 공교육의 질이 떨어지게 하는 큰 요인으로 지적 받아 왔다.

이러한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 학교로 치우쳐 있는 돌봄의 책임을 지역사회가 함께 나누고, 학교가 아닌 집 가까운 곳에서 아이들이 마음 편하게 여가를 누릴 기회가 마련된 것이다.

옥천행복교육지구 팀장 노한나 장학사는 학교 밖에서 아이들을 주민이 함께 키우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손미연 기자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