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동물원, 반달가슴곰·호랑이 서식환경 개선

[중부광역신문  2020-01-10 오후 2:44:00]
이미지

충북 청주시는 6억원을 들여 반달가슴곰 등 청주동물원 내 멸종위기종 서식환경을 개선한다고 10일 밝혔다.

청주동물원 곰 방사장 내 벽을 허물어 반달가슴곰의 활동 반경을 넓히고, 조경 시설과 인공나무 등을 설치해 반달가슴곰의 정서 안정을 도울 방침이다.

2018년과 2019년 농장에서 웅담채취용으로 사육되다 구출된 반달가슴곰 3마리는 청주동물원 방사장에서 같은 장소를 맴도는 등 이상행동을 보여왔다. 

또다른 멸종위기종인 산양과 호랑이의 방사장도 동물복지형으로 개선된다.

산양 방사장은 산양의 습성을 고려해 기존보다 높은 울타리를 설치하고, 호랑이는 방사장을 늘려 활동성을 높인다. 

시 관계자는 "사육동물의 건강한 서식을 위해 동물원 내 생물자원보전시설 설치사업을 점차 확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