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인구증가율 비수도권 시‧군 중 1위…지방발전 모델 ‘눈길’

‘지방소멸’ 우려 상황 속 인구증가율 순위 지속 상승…충북 인구 증가 견인
일자리·주거‧교육 등 군 정주여건 개선…군 인구증가 정책 추진 관심 확대
‘진천다움’ LH 행복주택 청약률 108%… 주택・산단・도시개발 지속 추진

[중부광역신문  2020-01-12 오후 4:30:00]
이미지

충청북도 인구증가를 견인 중인 진천군이 가파른 인구증가세를 거듭하며 지역발전 선순환 구조 확립을 통한 전국적인 지방발전 모델로 자리 잡고 있다.

최근 인구절벽 및 수도권 집중화 현상으로 인해 지방소멸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진천군은 비수도권으로는 이례적으로 인구증가를 비롯한 지역발전 분야에서 눈에 띄는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어 군의 인구정책에 대한 관심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지난 10일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진천군의 인구는 지난해 말 기준 81,084명으로 연간증가율 3.66%(2,866)을 기록해 서울인천경기를 제외한 비수도권 시군 중 1, 수도권 포함 전국 시군 중 5위로 각각 나타났다.

진천군의 연간 인구증가율의 순위(전국 159개 시군 자치단체 기준)는 지난 201612, 20179, 20186, 20195위를 기록하며 상승세가 더욱 가팔라지고 있다.

특히, 군은 지난해 말 기준 주민등록인구 160만 명을 돌파한 충청북도의 인구증가를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최근 5년간 충북도 전체 인구증가분은 21,074명에 달했으며, 같은 기간 진천군은 15,910명의 인구가 증가해 도내 타 시군보다 월등한 인구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군은 지난해 말 한국공공자치연구원이 발표한 지방자치경쟁력 평가에서도 이 같은 높은 수준의 인구상승세가 반영돼 혁신적 성장 지자체부문에서 전국 220여개 자치단체 중 1위에 오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또한 군은 최근 5년간 약 16천명(24.4%)의 인구가 급증했다.

이러한 결과는 일자리 확대 전략을 비롯한 주거, 교육, 정주여건 등 각 분야에서 펼쳐온 지역발전 정책이 잘 맞아 떨어진 것이 바탕이 됐다는 평가다.

더불어 군은 최근 4년간 6조원 이상의 투자유치로 CJ제일제당, 한화큐셀 등의 우량기업을 지역에 입지시키는데 성공하며 신규일자리 창출을 통한 인구증가에 주력해왔다.

그 결과 지난 3년간 24.8%(10,300)의 취업자 수 증가율을 나타내며 전국 시군 중 증가율 3위에 위치해 있으며, 70.9%의 고용률로 경제활동인구 5만명 이상 전국 시군(72) 1위를 기록하고 있다.



군은 충북혁신도시 내 주택공급
(1만여호)과 별도로 진천읍, 문백면, 이월면, 광혜원면에 총 1660세대의 LH 공동주택 공급을 추진하며 급증하는 산업인구를 수용하기 위한 주거정책을 전략적으로 펼쳐왔다.

실제, 인근 산업단지 근로자를 겨냥해 진천읍 성석리 일원 조성해 최근 청약접수를 실시한 진천다움’ LH 임대주택은 청약률 108%로 타 지역의 미달된 청약률과 비교하여 인기를 실감케 하였다.

최근 2년간 충북지역에서 분양한 행복주택 중 유일하게 청약률 100%를 넘어설 정도로 높은 관심을 이끌어낸 진천다움은 지역의 높은 주택수요가 반영돼 이 같은 청약결과가 나온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군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주택수요를 반영해 성석미니신도시(2,750세대) 도시개발사업을 비롯해 교성지구(2,500세대) 도시개발사업을 연차적으로 추진하며 지역산업 및 일자리와 연계한 주택정책을 전략적으로 펼쳐나간다는 계획이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인구수는 자치단체에서 추진한 각종 지역발전 정책의 결과물이자 또 다른 개발수요를 이끌 수 있는 성장동력이다.”우리지역의 높은 인구증가세에 발맞춘 각종 개발사업 및 인프라 등 하드웨어적 요소를 지속적으로 강화하는 동시에 일자리교육문화복지 등 분야에서 주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수준 높은 정책을 펼쳐, 지역발전의 선순환 구조를 더욱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성기욱 기자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