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무관심 속 소외지역 주민 위한 ‘통학 택시’ 사업 종료

'통학 택시’ 이용하던 학생들 등·하교 불편 우려 목소리 커져

[중부광역신문  2020-01-15 오후 7:05:00]
이미지

대중교통 소외지역 학생들의 등·하교를 돕는 충북 충주시의 통학 택시사업이 종료됨에 따라 그동안 통학 택시를 이용해 왔던 학생들의 등·하교 불편에 대한 우려가 증폭되고 있다.

15일 충주시 등에 따르면 2018년부터 시는 시내버스 운행이 어려운 마을이나 이용자가 적어 운행이 비효율적인 마을에 매년 2억여 원의 예산을 책정해 통학 택시사업을 지원·운영해 왔다.

이 사업은 충주시 대중교통 소외지역 주민 교통복지 증진 등에 관한 조례에 따라 추진돼왔다.

조례에 따라 통학 택시이용자는 기본요금만 내고, 나머지 운행요금은 추후 시가 운수업체에 매달 지급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충주시 확인 결과 올해 통합 택시예산은 아예 책정돼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그동안의 통합 택시운영은 시가 서충주신도시에 중학교가 생기기 전까지 학생들의 통학을 돕기 위한 의도로 한시적 예산을 세워 운영했으며, 올해 용전중학교가 설립되면서 사업이 종료됐다.

이 때문에 서충주신도시를 제외하고 지난해까지 통학 택시를 이용해 왔던 살미면 등 대중교통 소외지역 학생들이 통학에 불편을 겪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학생들은 당장 새 학기가 시작되는 오는 3월부터 통학 방법을 찾기 위해 전전긍긍하고 있지만, 마땅한 대안이 없는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 대해 살미면의 한 주민은 오지가 많은 살미면은 통학 택시가 없어지면 그동안 통학 택시를 이용해 왔던 학생들의 충주 시내로의 등·하교가 불가능할 정도라면서 서충주신도시 수요가 없다고 해서 더 교통이 어려운 지역의 학생들 예산까지 없애는 것은 명백한 지역 차별이라고 분개했다.

통학 택시관련 사항은 조례에도 명시돼 있고, 확실한 수요자도 있는 상황에 충주시가 무리하게 사업을 종료한 것으로 알려지며, 지역 홀대 논란에 따른 비난이 이어질 전망이다.

이와 관련 충주시 관계자는 서충주신도시 때문에 살미면 등 다른 지역의 학생들도 덤으로 혜택을 받아왔지만, 올해부터는 통학 택시이용 혜택을 받을 수 없게 됐다충주시의회에서 통학 택시에 대한 반대 의견이 심해 올해 예산을 세울 수 없었으며, 특히 통학 택시사업은 애초부터 한시적으로 운영하기로 한 사업이라 올해는 사업 추진이 어렵다고 일축했다.

한편 경자년 새해 주민과의 대화에 나선 조길형 충주시장은 이르면 올해 말부터 시내버스 운행이 어려운 마을이나, 소외지역 주민들을 위해 소형버스 10여대를 구입해 마을버스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조 시장은 최근 진행된 기자 간담회 자리에서 시민 편의와 교통약자 보호를 위해 준공영제 시내버스 운영안도 검토 중이라고 밝혀 시내버스 준공영제 운영 여부와 관련해서도 지역사회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