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올해 노인 일자리 830여개 늘린다

[중부광역신문  2020-01-28 오후 2:48:00]
이미지

충북 증평군은 올해 29억원 투입해 노인 일자리 830여 개 만든다고 28일 밝혔다.

전년보다 예산은 10억원 늘었고, 일자리는 170여 개 늘어난 수치다.

노인 일자리 사업은 공익활동형, 사회서비스형, 취업알선형, 시장형 분야로 나뉜다.

시장형과 취업알선형은 만 60세 이상, 사회서비스형은 만 65세 이상을 뽑는다. 공익활동형은 만 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자를 대상으로 선정한다.

월 30시간 이상 근무 시 유형에 따라 27만~60만원의 활동비를 준다.

공익활동형 일자리는 지역 환경정화를 담당하는 '은빛증평지킴이', '녹색지대', 사회복지시설 업무를 보조하는 '행복 가득한 복지도우미' 등 12개 사업에 750여 개 일자리를 만든다. 

'어르신뻥쟁이', '배달해Dream', '은빛사랑채' 등 시장형 사업에는 일자리 30개를 만든다.

사회서비스형 일자리 사업의 일환으로 어린이집 보조 일자리 40개와 노인 일자리 수요처와 연계한 취업 알선형 일자리 10개를 창출한다.

군은 증평종합사회복지관, 삼보사회복지관, 증평군노인복지관을 수행기관으로 선정했다. 

지난해 말 기준 군 관내에 거주하는 65세 이상 노인은 6143명으로 전체 인구(3만7392명)의 16.4%를 차지한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