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대표 "전략지역 청주 상당구서 중원정치 새 역사 쓸 것"

[중부광역신문  2020-02-03 오전 9:00:00]
이미지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일 "정의당의 총선 전략지역인 청주 상당구에서 중원 정치의 새 역사를 쓰겠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충북 청주 육거리시장과 성안길을 방문한 뒤 성안길상가번영회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에서 총력 지원할 것이며 충북 정치 1번지인 상당에서 중원 정치의 역동성을 만들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그동안 진보와 청년, 여성이 없는 '3무'였던 충북 정치를 상당구 중심으로 변화하도록 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는 역동적인 에너지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변화의 속도가 빠른 곳은 중원, 청주가 아닌가 생각한다"며 "청주가 중원 정치 부활의 1번지가 될 것이란 각오로 (총선에)임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오는 4월 21대 총선에서 국토의 중심이자 민심의 바로미터로 불리는 충북 청주에서 정의당이 바람을 일으키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총선에서 성공을 거두기 위한 대책과 관련해선 "전국에서 골고루 당선자를 내겠다는 것이 당의 의지"라며 "서울과 호남 등의 (일부 선거구가)당선권에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어 "이번 선거는 과거와 달리 사전에 예측이 어려운 데 무당층이 33%에 달하는 등 기성정치의 문법을 따라가지 않는 분위기 때문"이라며 "그런 만큼 후보 경쟁력이 중요하며 이들로부터 변화를 만들어 내겠다"고 했다. 

심 대표는 "(청주 상당구에 출마하는)김종대 의원은 인지도와 능력이 충분하다"며 "지난 선거까지는 다선이 프리미엄이 됐지만 이번에는 마이너스가 될 것이며 김 의원을 당 차원에서 전폭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매주 민생 현장을 찾아 시민들의 의견을 듣는 '새벽을 달린다' 시리즈를 이어가겠다고 했다. 지역구별로 현장 상무위원회도 열 계획이다.

앞서 심 대표는 이날 육거리시장과 성안길을 방문한 뒤 상인들을 만나 애로 사항을 청취했다. 이어 중앙당에서 새로운 균형경제 정책으로 '그린 뉴딜' 정책을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