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대 재정난에 차천수 총장, “내 보수 50% 삭감하라” 지시

차천수 총장 삭감 보수 교육환경 개선에 활용
“재정난 극복 교직원 임금 동결 동참” 호소

[중부광역신문  2020-02-06 오전 10:49:00]
이미지

청주대학교는 차천수 총장이 대학의 재정난을 타개하기 위해 자신의 보수 50% 삭감을 지시했다고 6일 밝혔다.

차천수 총장은 학령인구 감소와 12년째 이어지고 있는 등록금 동결로 대학 재정은 황폐해졌고, 교육환경은 열악한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올해 120억원의 적자가 예상됨에 따라 올해 저의 보수 50%를 삭감키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차 총장은 구성원들의 임금 동결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저부터 고통분담 차원의 보수 삭감을 결심하게 됐다.”어려운 시기에 구성원 모두 마음을 한 뜻으로 모아 극복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청주대는 차천수 총장의 보수 삭감으로 마련된 재원을 학생들의 교육환경 개선에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차 총장은 총장에 취임하면서 발전기금 1억원 기탁을 약정했으며, 과거에도 3천만원을 학교발전을 위한 기금으로 기탁한 바 있다.

한편, 차천수 총장은 최근 대학의 재정난을 극복하기 위해 교직원들의 2020학년도 임금 동결에 동참해 줄 것을 내부통신망을 통해 호소한 바 있다. /성기욱 기자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