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감소에 출산 장려 사활 건 영동군 '지원 듬뿍'

[중부광역신문  2020-02-13 오후 6:04:00]
이미지

해마다 인구가 줄어드는 충북 영동군이 다양한 출산장려정책을 앞세워 위기 극복에 나선다.

군은 풍요와 다산을 상징하는 쥐의 해를 맞아, 인구감소와 저출산 극복을 위해 다양한 출산 장려 사업을 펼친다고 13일 밝혔다.

군내 기획감사관 인구정책팀과 보건소 모자보건팀도 지역 특성에 맞는 맞춤형 시책을 발굴해 업무를 추진 중이다. 

군의 대표적인 출산장려 시책사업은 출산 양육지원금 제도로 첫째부터 넷째 이상까지 350만 원부터 최대 760만 원을 지원한다. 

또, 아기의 출생을 기념하는 신분증 형태의 아기 등록증도 제작해 호응을 얻고 있다.

2017년부터는 만 20∼55세 농·어업인에게 남녀 구분 없이 결혼 비용 300만 원도 지원하고 있다. 

이와 함께 여성 농업인이 출산으로 영농을 일시 중단할 때 일손을 대행하는 농가도우미 지원도 인기 사업이다.  

보건소에서 추진 중인 찾아가는 우리 동네 산부인과와 임산부 영유아 등록 관리, 신혼부부 임신 전 검사, 난임 부부 시술비,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산모 신생아 건강관리 서비스 지원도 대표적인 출산 장려 사업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자녀 안경구입, 의료비 지원 등 저소득 한부모 가족의 지원을 강화하고, 2021년 완공을 목표로 육아 종합 지원센터를 본격 추진한다.
  
임산부와 영유아(12개월~24개월)를 대상으로 신체, 정서 발달 놀이, 응급조치 등의 육아 정보를 제공하는 산전·산후 원스톱 프로그램을 진행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에 집중한다. 

군 관계자는 "국가적으로도 큰 문제인 저출산·고령화에 대비해 임신부터 출산·양육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맞춤형 시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했다.

영동군의 주민등록인구는 지난 11일 기준으로 4만8446명에 그치고 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