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옛 시민문화여성회관 두정분관 자리에 평생학습관 건립

두정동 노후공공청사 복합개발사업 일환 조성
평생학습 컨트롤타워 역할 기대…2022년 준공

[중부광역신문  2020-02-20 오전 10:35:00]
이미지

충남 천안시는 옛 시민문화여성회관 두정분관 자리에 평생학습관을 건립한다고 20일 밝혔다.

천안시에 따르면, 평생학습관은 서북구 봉정로343(두정동 1503) 일원에 두정 시민문화여성회관 청사를 철거하고 행복주택 등을 본격적으로 건립 중인 노후공공청사 복합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조성된다.

노후공공청사 복합개발사업은 지난 2018년 국토교통부로부터 사업지로 선정돼 천안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공동 추진하고 있다.

건물은 지하 2층 지상 15층 규모로 지어지며 내부는 공공임대주택(행복주택) 288세대와 공공청사, 판매시설로 구성된다.

이달 착공에 들어가 2022년 상반기에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평생학습관은 면적 1,986에 조성되며 공공청사 2층에 위치하게 될 전망이다. 평생학습관에는 강의실, 동아리실, 정보화실, 강당 등이 들어서고, 직업능력 향상교육, 인문교양교육, 시민참여교육 등 주민 맞춤형 평생교육 프로그램이 제공될 예정이다.

또 시는 장애인 평생교육 활성화와 장애인 평생교육 지원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장애인 평생교육센터도 2층 공공청사에 함께 설치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평생학습관이 개관하면 평생교육 기관단체동아리들과 네트워크를 구축, 상호 협력 및 교류해 천안시 평생교육의 컨트롤타워 기능을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성기욱 기자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