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의료원 응급실 폐쇄 조치, 병원 일제 소독

[중부광역신문  2020-02-26 오후 2:48:00]
이미지

충북 충주의료원 응급실이 26일 폐쇄됐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충주를 다녀간 사실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구 한 병원 소속 간호사 A씨가 지난주 충주를 다녀간 사실을 확인됐다.

과거 충주의료원에서 근무를 했던 A씨는 충주로의 복귀를 원해 충주의료원 동료들과 식사 등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실을 통보받은 충주의료원 측은 이날 낮 12시께 응급실을 포함한 건물 일부를 일시 폐쇄하고 일제 소독작업을 했다. 

앞서 코로나19 격리병원으로 지정된 충주의료원은 확진자 격리를 위해 병실을 모두 비우고 오는 28일까지 응급실을 폐쇄할 예정이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