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우체국, '시민 마스크 구매 아직 어려워'…지역 차별적 공급

정부 마스크 수급안정 발표에 농협‧우체국 등 시민 문의 전화 쇄도
충북농협, “대구‧경북 우선 지급대상, 다음으로 읍‧면 등 시골 공급”
농협‧우체국 등 판매처 실무 협의 진행 중…사전준비 없는 정부 결정(?)

[중부광역신문  2020-02-27 오후 4:48:00]
이미지

정부가 27일 오후부터 농협우체국 등을 통한 마스크 공급으로 수급안정 조치 취할 것을 지난 26일 밝혀, 농협우체국 등에 마스크 구매 관련 시민들의 문의 전화가 쇄도하고 있지만 실제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는 시기는 정부 발표 날짜와 다를 것으로 보이고 있다.

본보 기자가 27일 오전 충북 청주시 소재의 한 지역농협에 정부 마스크 공급 관련 문의를 하자, 관계자는 마스크 판매 관련 문서는 아직 오지 않았다.”, “배송체계, 공급 등 계약 관련된 사안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해 정부 발표로 예정된 금일 오후 마스크 구매는 힘들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농협충북본부에서의 취재에서도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동시 공급이 어려워 대구경북을 우선 지급대상으로 하고 있고 그 다음으로 취약계층이 주된 읍면 등 시골 지역을 먼저 공급할 계획이다.”, “정부에서 공급처를 지정했으나 실무적 협의를 거쳐 유통해야 된다.”라고 마스크 공급이 지역별 차이가 있을 것이라 전했다.

이어, 관계자는 마스크 공급처로 농협이 지정된 것에는 읍면 단위별로 농협 마트 등이 자리 잡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 발표 후 사전 준비는 되지 않아 발맞추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26마스크 수급안정 추가조치 TF 회의를 개최해 이날부터 마스크 일일 생산량의 50% 이상을 공적 판매처에 출고하는 마스크 및 손 소독제 긴급수급 조정조치를 시행해 공적 판매처에 하루 500만장을 공급하기로 결정했다.

여기에, TF회의 내용으로는 공적 판매처 출고분 500만장 가운데 240만장을 전국 약국 24000여 곳에 100장씩 공급하고 110만장을 읍면지역 우체국 1400, 서울경기 외 지역 농협 1900곳에 우선 공급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1인당 구매 가능 마스크 수량은 5매로 제한된다. /성기욱 기자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