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공동대책위, '총선 10대 의제' 공약 채택 요구

[중부광역신문  2020-03-12 오후 6:04:00]

 충청권 4개 시·도의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상생발전을 위한 충청권 공동대책위원회'는 총선 10대 의제를 선정, 각 정당과 후보자에게 정책공약으로 채택해 달라고 요구했다고 12일 밝혔다.

공대위가 선정한 총선 의제는 ▲국민주권·지방분권 헌법 개정 차기 대선 전 완료 ▲수도권 초집중화를 반전시킬 수준의 획기적인 국가균형발전 추진 ▲2단계 공공기관 지방 이전과 대전·충남 혁신도시 추가 지정, 충북 혁신도시로 추가 공공기관 이전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충청권 상생발전 ▲KTX 오송역 국가기간 복합환승센터 구축·강호선 고속철도망 구축을 위한 오송·원주 연결선 건설이다. 

▲KBS 충남방송총국 설립과 지역 언론 지원육성 종합대책 마련 ▲충청권 공공의료 인프라 확충 ▲중부권 방사광가속기 구축 ▲폐기물 처리시설 관련 지자체의 재량권 확대, 지역민의 환경권 강화를 위한 관련 법률 개정 ▲서해선 서울 직결 추진·충청권 2단계 광역철도망 조기 구축 등도 포함됐다. 

공대위는 "지난해 말 국토 면적의 11.8%에 불과한 수도권 인구가 대한민국 전체 인구의 50%를 초과했다"며 "비수도권 기초지자체의 39%가 소멸 위기에 직면한 수도권 일극 체제의 국가 비상상태에서 21대 총선이 치러진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국민주권을 실현하는 것은 더는 미룰 수 없는 절박한 시대적 과제"라며 "이를 조속히 실현해 나가기 위해 지혜와 역량을 모으고자 총선의제를 선정해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총선 의제 발표와 정책공약 채택 요구에 그치지 않고 각 정당과 국회의원 후보자들의 반영 정도를 분석·평가해 유권자들에게 적극 알리겠다"며 "올바른 선택을 돕도록 하는 한편 적극 협조하지 않거나 반영하지 않은 정당이나 후보자에 대해선 강력한 낙선운동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