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자 청주시의원 "소각장 불허조치, 매립장에도 적용하라"

일부 매립장 불법 의혹 제기

[중부광역신문  2020-03-16 오전 11:36:00]
이미지

박미자 충북 청주시의원은 16일 "한범덕 청주시장은 소각장 신·증설 불허 조치를 매립장에도 적용하라"고 촉구했다.

박 의원은 이날 50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지난해 12월 준공 직전인 청주 오창 A매립장을 실측해 봤으나 사업계획서와 다른 점을 발견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옥산 B매립장도 적정통보를 받은 도면과 실제 작업장의 모습이 달라보였다"며 "3개월 만에 청주시에서 드론 촬영사진을 받아본 결과, 당초 불법 산지개발을 인정하지 않던 업체가 현재 산지변경 허가를 받기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과거 청주지역의 일부 폐기물업체는 불법행위에 대해 벌금을 내고, 공적손실이 크다는 이유로 복구가 아닌 증설 허가가 나는 행정절차를 유도해왔다"며 "매립장 증설도 이 같은 수순을 밟는 것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청주시는 시민 생명을 해치며 불법 영업이익을 추구하려는 업체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라"고 요구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