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긴급 재난생활비' 지원 검토…제2회 추경안 반영 계획

[중부광역신문  2020-03-19 오후 4:48:00]
이미지

충북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긴급 재난생활비'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

충북도는 19일 "다음달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에 어려운 도민의 생활 안정을 위한 긴급 재난생활비를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도는 생활비 지급 대상과 방법 등을 다각적으로 검토 중이다. 

특히 일정 소득 이하의 가구에 똑같은 금액을 일괄 지급하는 '보편적 지원'과 조건을 충족한 가정에만 재난생활비를 지급하는 '핀셋 지원'을 놓고 고민하고 있다.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만큼 도와 도내 시·군의 재정 상황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도 관계자는 "이르면 다음 달 초 지원 방식을 결정할 예정"이라며 "같은 달 중순 열리는 도의회 임시회에 긴급 재난생활비가 반영된 2회 추경안을 상정하겠다"고 말했다.

추경안에는 지역 상권을 살리고 중소기업에 활력을 불어 넣는 등 충북경제 살리기를 위한 특단의 대책과 시책 사업도 반영된다. 

충북도는 이날 코로나19 피해 최소화와 위기 극복을 위해 제1회 추경안을 긴급 편성, 도의회에 제출했다. 

1117억원 규모로 감염병 대응 및 방역 강화, 소상공인·피해 기업 지원, 민생안정을 위한 취약계층 지원 등이 담겼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