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군보건소, 하절기 비상방역 착수

오는 9월30일까지 하수구, 축사 등 취약지 소독

[중부광역신문  2012-05-10 오전 7:04:00]
이미지


충남 연기군이 본격적인 여름철을 앞두고 하절기 감염병의 발생원인인 위생해충과 매개곤충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고자 취약지역에 대한 방역소독(사진)과 모기유충을 방제해 군민 건강증진을 도모할 계획이다.

연기군보건소(소장 이순옥)는 오는 9월30일까지 분무소독기 및 연무․연막소독기를 활용해 하수구, 축사, 공중변소, 웅덩이 등 2034개소의 방역 취약지를 순회하며 환경을 정비하고 살충·살균소독 등 방역소독을 실시하게 된다.

방역소독은 축사, 공중변소, 재래시장, 쓰레기장 등 취약지를 대상으로 5~6월, 10월에는 2주 1회 이상, 7~9월까지는 1주 1회 이상  분무소독을 실시한다.

면 전 지역에는 연무 및 연막소독을, 조치원읍 지역은 차량소통 장애와 교통사고 위험이 매우 높아 연무(물+약품)소독을 실시해 방역소독의 효과를 극대화 할 계획이다.

또한 불특정다수인이 많이 이용하는 공원, 운동시설, 하천변에는 모기 등 위생해충을 유인하는 유문등을 29개소에 설치하고 축사, 돈사 등 가축 사육시설에 포충기 200대를 가동해 물리적 방제를 실시한다.

특히 관내 기초생활보장대상 가정 1694개소와 경로당 325개소에 에어분무식 살충제 500㎖를 보급해 지역주민들이 건강한 여름철을 보낼 수 있도록 한다./김상득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