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140개 제조업체,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로 피해 우려

[중부광역신문  2019-08-12 오후 5:08:00]
이미지

충북도내 제조업 분야 140개 업체가 일본의 한국에 대한 백색국가(수출절차 간소화 우대국) 제외에 따른 피해를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달 15일부터 이달 9일까지 도내 제조업 2000개 업체를 대상으로 일본 수출규제 영향 설문조사를 했다.

이 중 조사에 응하지 않은 400개 업체를 제외한 1600개 업체 중 140개 업체가 '피해가 우려된다'고 답했다. 

기계 분야가 31개로 가장 많았다. 화학과 화장품·의료기기 각 14개, 반도체 13개, 전기·전자 및 이차전지 12개, 농업 11개 등이다. 

도는 오는 16일까지 피해를 우려한 업체 140개를 대상으로 수입 비중과 보유 재고량 등을 파악할 계획이다. 

현재 도는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하기 위한 지원에 나섰다. 우선 원천기술 개발을 위해 연구개발(R&D)을 지원하기로 했다. 

올해 처음으로 도비 8억원을 투입해 '선도 기술개발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기업당 최대 1억원의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도내 중소기업에 특별경영안정자금 150억원도 지원한다. 이 자금은 기업의 생산과 판매 활동에 사용된다. 

대상은 신청일 현재 도내에 사업장을 둔 중소기업이다. 제조업과 지식 서비스산업 등의 분야가 해당한다. 

민·관 합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대책도 마련하고 있다. 각 시·군에는 '일본 수출규제 피해신고센터'를 설치, 피해 상황을 접수하고 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