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협, '돼지열병' 차단 비상대책회의

집중소독 등 차단방역 총력

[중부광역신문  2019-09-17 오전 12:39:00]
이미지

충북농협은 17일 ASF(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긴급비상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김태환 농협중앙회 축산경제 대표이사 주관으로 열린 회의는 전국 19개 지역본부장과 시·군지부장 1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화상회의로 진행됐다.

김 대표이사는 ASF 확산방지를 위해 ▲축산농가 일시 이동중지명령 준수지도 ▲방역상황실 운영 ▲공동방제단 활용 양돈농가 집중소독 실시 ▲ASF 발생국 여행자제, 행사중지 등을 당부했다.

충북농협은 이날 오전 6시 30분부터 오는 19일 오전 6시 30분까지 48시간 동안 가축 일시 이동중지명령을 준수하도록 홍보하고 공동방제단 34곳, NH방역지원단 9곳에서 집중 소독을 한다. 

지역본부와 11개 시·군지부, 8개 지역축협은 방역상황실을 가동한다. ASF발생 의심지역에 대해 신속히 대응하고 정보를 공유해 추가 확산을 막는다는 구상이다.

농협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백신이나 치료 약이 없어 치사율이 100%에 이른다"며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병이 더 확산하지 않게 차단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