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중앙당·충청권 당정 지역현안 해결 공동 협력

‘더불어민주당 제4차 충청권 당정협의회’ 28일 국회서 개최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충청권 아시안게임 공동 추진 등 결의
이시종 충북지사, 충북 미래해양과학관 예타 통과 협조 요청

[중부광역신문  2019-11-28 오후 4:11:00]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중앙당과 충청권 국회의원과 시도지사들이 지역 현안 해결과 상생발전을 위해 4차 당정협의를 개최했다.

충청권 4개 시·도당과 광역지자체는 28일 국회 본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제4차 충청권 당정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그동안의 공동의제를 점검하고 향후 추진계획을 논의하는 자리로 진행됐는데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 10억 집행 및 내년도 기본설계비 확보 충청권 아시안게임 공동 추진 및 당론 채택 광역교통체제 국가 기본계획 반영 국가균형발전법 개정을 위한 결의 등이다.

변재일 충북도당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충청권 광역교통체계 구축을 반드시 국가 계획에 반영시켜서 행정중심복합도시를 중심으로 신행정수도의 새로운 체계를 완성해 국가균형발전 초석을 만들어가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어 변 위원장은 충청권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문제도 오늘 당정 간 합의 후 중앙당 차원에서 정부와 협의해 이번 총선 공약으로 채택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이시종 충북지사는 충북 1번 숙원사업이 미래해양과학관 건립이며, 바다가 없기 때문에 미래해양과학관이 더욱 필요하다.”, “예비타당성 조사가 12월 중순쯤 확정될 예정인데, 조건부라도 꼭 통과시켜 달라고 건의했다.

이 지사는 2030 충청권 아시안게임 공동유치와 관련해 아시안게임 사무국에 신속하게 국내 후보도시 신청을 할 수 있도록 당과 정부가 조율해서 후보도시 공약을 확정해 달라고 요청했다.

여기에, 이인영 원내대표도 충청권 당정협의회는 새로운 공존의 모델을 만드는 모범적인 회의로 자리 잡고 있는데 당도 뒷받침을 열심히 하겠다, 충청권 당정의 상생협력 노력을 치하하며 발굴된 의제에 대한 적극적인 법과 예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인도네시아의 새 수도 모델이 세종시인 것과 같이 세종시가 이제 국제적인 모델로 부상하고 있다.”, “국회법 개정과 세종의사당 설치예산의 추진을 위해 당정이 앞장서겠다.”고 세종의사당 설치예산에 적극적인 의지를 밝혔다.

더불어,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충청권 당정협의에서 합의하고 결의한 내용이 차기 국회 운영위 회의에서 논의될 필요가 있다.”, “국회법 개정 등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한 현안을 최우선적으로 해결되도록 원내에서 챙기겠다.”고 말했다.

이어 조 의장은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지역 의료인력 확충이 시급하다는 요청이 있다, “이에 대해 지역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3차에 걸친 공동의제는 ‘2030 충청권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충청권 광역교통체계 구축’, ‘4차 산업혁명 충청권 상생벨트 구축’, ‘미세먼지 공동대응’,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문제’, ‘일자리 관련 공동발전 과제’, ‘충청권 문화관광벨트 구축’, ‘국회세종의사당 설치 공동대응등이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은 지역 현안에 공동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 4월 변재일 충북도당위원장의 제안으로 제1차 충청권 당정협의회를 시작해 지속적으로 총의를 모아 왔다. /성기욱 기자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