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괴산-진천-음성‘광역경제벨트’구축 시급

[중부광역신문  2009-03-23 오전 10:12:00]

“중부권발전 지렛대로 균형발전 청신호 켜야”
지역 각계 인사·경제 관계자 주장 잇따라

충북 중부권이 국토의 중심지로써 국가 균형발전의 핵심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증평-괴산-진천-음성군간 광역경제벨트를 구축해 상생발전을 모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중부권 지역 각계 인사와 경제 관계자들에 따르면 국가균형 발전의 중심으로 명실공히 충북시대를 열기 위해서는 중부신도시 건설 등을 충북 중부권 발전의 지렛대로 삼는 지혜와 전략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증평-괴산-진천-음성군간 물류운송 체계를 새롭게 구축해야 한다. 이들은 또 증평-괴산-진천-음성군간 기존 운송체계를 효율적으로 정비해 내륙과 항공 연계형 네트워크를 구축해야 한다는 의미이며 증평, 괴산, 진천, 음성군 등 4개군의 산업단지를 중심으로 중부권 수출화물을 집화해 항공, 해양으로 수송하고 조립 및 가공 재포장 등이 필요한 제품은 경기 등 인근 배후지로 수송한 뒤 상품을 만들어 수출하는 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또 중장기적으로는 청주, 청원권의 과학비즈니스벨트와 차별화된 산업비즈니스벨트를 구축해 과학과 기업, 시장의 요구가 결합된 비즈니스 기능을 창출해야 하며 증평-괴산-진천-음성군간 중부권은 지역 전략산업을 기반으로 산업원천기술에 집중한다면 충분이 승산이 있다는 설득력을 내 놓고 있다.
따라서 이들 지역을 잇는 전자소재 및 고부가가치 농특산물 소재 산업의 비즈니스벨트 조성을 적극 추진할 만 하다는 것이다.
유명호 증평군수는 “증평 등 중부권이 우리나라 국토 중심축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진천, 음성, 괴산의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상생협력을 위해 새 정부의 지역발전 패러다임에 맞는 광역경제권 전략을 공동으로 모색해 지역특성에 맞는 선도 산업을 특화하는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정태완 음성군의회 부의장은 “중앙정부 정책 차원의 균형발전전략이 아니라 지방의 자율과 책임에 근거한 지방분권 확대와 지방정부가 주체가 되는 지역발전전략이 추진되어야 하며, 국세·지방세 조정을 통한 지방자주재원 확대로 지방의 실질적 권한을 강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특히 광역경제권 정책은 지역균형발전정책이 아니라 지역경쟁력 강화 정책이므로 지역의 잠재력과 실질 성과에 근거한 차별적인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이 정 부의장의 주장이다.
장주식 충북도의원은 “정부와 충북도는 ‘균형’개념을 폐기하고 지역경쟁력 제고를 통한 지역 간 격차완화로 정책 목표를 구체화하고, 지자체들은 선의의 경쟁과 협력을 통해 스스로의 지방발전을 추구해야 하며 더 이상 반사이익을 통한 일시적 성장을 추구해서는 안 된다”고 결론을 내렸다.
/성범모 기자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