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보육환경 조성” 옥천군, 어린이집 단체보험 지원

24개 어린이집에 785만 원 지원

[중부광역신문  2019-03-12 오전 10:19:00]
이미지

옥천군은 지역 모든 어린이집 영·유아와 보육교사의 안전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안전공제회 보험 가입료를 지원했다고 12일 밝혔다.  
  
어린이집의 안전한 보육환경 조성과 만약의 사고 발생 때 종합적인 보상체계 마련을 위해 어린이집 24곳에 안전공제회 보험료 785만 원을 지원했다.
  
덕분에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영·유아 900여 명과 보육교직원 180여 명이 생명과 신체 또는 재산상 피해를 보상받을 수 있게 됐다.
  
보장기간은 내년 2월 28일까지로, 영·유아 생명·신체 피해, 보육 교직원 상해, 화재 공제, 돌연사증후군 특약 등을 보상한다.  
  
영·유아 생명·신체 피해 보장 한도는 1인당 최대 5억 원으로 치료비 100%를 지원하며, 돌연사 증후군은 1억 원, 보육 교직원 상해는 1억5000만 원까지 보장한다.
  
어린이집 안전공제회 보험은 어린이집에서 예기치 못한 사고가 발생했을 때 적절한 피해 보상을 위해 모든 어린이집이 필수로 가입해야 하는 보험이다.
  
옥천군은 어린이집의 운영비 부담 경감과 아이를 맡기는 보호자의 심리적인 안정을 위해 2009년부터 충북에서는 처음으로 보험료 지원을 시작했다.
  
2013년부터는 충북도에서 보험료 일부를 보조받아 추가로 자체 예산을 투입해 지원하고 있다. 충북 도내에서는 영동과 단양도 지원하고 있다.
  
여영우 옥천군 주민복지과장은 “매년 어린이집 안전공제회 단체보험 가입을 지원해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보육환경 조성에 힘을 쏟고 있다“라고 했다.
  
옥천군은 이 사업을 포함해 올해 보육예산으로 92억6000여만 원을 편성했다.
  
도내 처음으로 지원하기 시작한 어린이집 원장과 보육교사 명절 수당비 3400만 원을 포함해 보육 교직원 근무환경개선비 4억1000만 원, 친환경 간식비 1억7500만 원 등이 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