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교육복지 실현은 명품고 육성”

58개 사업에 61억5600만 원 지원

[중부광역신문  2019-03-14 오전 8:55:00]
이미지

옥천군은 청소년이 가진 재능과 소질을 마음껏 계발하도록 올해 교육환경 조성과 여건 개선에 온 힘을 쏟는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아동·청소년 교육지원사업으로 명품고 육성사업 등 58개 사업에 총 61억5600만 원을 지원한다.  
  
재정자립도가 낮아 지자체에서 교육경비를 지원할 수 없는 옥천군은 2014년부터 중단한 교육보조금 지원의 대안으로 교육과 관련한 간접적인 예산을 꾸준히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처음으로 1억5000만 원을 들여 초·중·고교생 통학교통비를 지원했다.
  
올해는 신규 사업으로 2억3400만 원으로 ‘중·고등학생 교복구입비’를 지원해 교육 불균형 해소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재)옥천군장학회 특수시책으로 새롭게 추진하는 ‘명품고 육성사업’이 눈에 띈다.
  
옥천군장학회는 올해 옥천고(714명)와 청산고(82명), 충북산업과학고(345명) 등 지역 3개교에 1억5000만 원을 투자한다.  
  
지역인재 유출을 막고 글로벌 인재를 유입·양성하기 위한 학교별 맞춤형 학력 향상 특화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 사업은 자녀를 낳아 기르며 교육하기 좋은 정주 여건을 조성하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  
  
당장 이달부터 옥천고등학교에서는 맞춤형 학력 향상 프로그램과 청소년 글로벌 해외연수를 추진한다.  
  
청산고등학교는 학생진로와 연계한 교과연계 체험학습, 활동 중심 학습, 다문화 특화사업 등 미래의 삶을 주도적으로 설계하도록 진로선택 맞춤형 창의 활동을 추진한다.
  
충북산업과학고등학교는 학생들이 취업과 진로를 성공적으로 설계하도록 학년에 맞춰 단계별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1학년은 진로설계캠프, 2학년은 실무형 인재 취업역량 강화캠프, 3학년은 혁신적 의식강화 캠프를 진행해 현장 실무능력과 전문 직업능력을 높인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청소년기는 꿈을 키우며 미래를 설계하는데 가장 중요한 시기”라며 “재능과 소질을 맘껏 계발하고 꿈을 키우며 성장하도록 군에서 교육 환경과 여건을 조성해 주겠다”라고 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