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올해 1회 추경예산 5307억 원 확정

애초 예산 대비 12% 증가

[중부광역신문  2019-03-13 오전 10:22:00]
이미지

영동군의 새로운 변화와 활력을 이끌 올해 새 살림살이 규모가 정해졌다.  
  
13일 영동군에 따르면 군이 주민복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군의회에 제출한 2019년도 1회 추경예산이 최종 의결됐다.  
  
이번 추경예산은 애초 예산보다 569억 원(12%) 증가한 5307억 원이다. 일반회계는 본예산보다 557억 원, 특별회계는 12억 원 증가했다.  
  
일반회계 세입예산 증가는 지방교부세 481억 원 증액이 크게 작용했다.
  
국회와 중앙부처를 수시로 방문해 예산 확보를 건의하고, 교부세 산정을 위한 적극적인 자료 발굴 등 전략적 대응이 한몫했다.  
   
주요 사업은 성장기 지역 학생의 건강한 성장을 돕고 학부모의 부담 경감을 위한 초·중·고등학교 무상급식 지원(4억3800만 원) 사업이 눈에 띈다.
  
지역 현안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영동군 복지시설용지 조성공사(40억 원), 경부선 영동가도교 확장사업(30억 원), 웰니스단지 조경사업(23억 원), 영동 그라운드골프장 돔 설치공사(20억 원), 월류봉 둘레길 2단계 조성사업(16억 원), 영동읍 전선지중화사업(15억 원) 등도 편성했다.  
  
주민 의견을 수렴하고 지역 특색을 반영해 경제, 농업, 관광, 등 전 분야에서 군민 삶의 질 향상과 지역의 희망찬 발전을 앞당길 사업이 주축을 이룬다.
  
군은 지난달 25일 정부 시책에 따른 국·도비 보조사업과 군민 생활 안정을 위해 상반기 추진할 사업 위주로 추경 예산안을 편성해 군의회에 제출했다.
  
군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군민 복리 증진을 위한 토대가 다져진 만큼 군정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는 구상이다.  
  
영동군 관계자는 “군민 삶의 질을 높이고 지역경제를 이끌 현안사업이 원활하고 신속히 추진되도록 추경 재원을 편성했다”라고 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