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도시민 유치 위해 '귀농·귀촌 지원센터' 운영

[중부광역신문  2019-03-08 오전 10:10:00]
이미지

증평군은 귀농·귀촌인을 돕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시행한다고 8일 밝혔다.    

군은 오는 2021년까지 사업비 4억8000만 원을 들여 귀농 귀촌 지원센터를 운영한다. 읍·면에는 귀농·귀촌 상담창구를 마련해 안정적 정착을 지원한다.

군은 귀농인을 위해 증평읍 죽리마을에 '귀농인의 집' 4동을 만들었다. 귀농인 정착 자금은 전입 후 12개월이 지나면 준다. 

귀농 정착자금은 2명 이하 200만 원, 3명 300만 원, 4명 이상 400만 원을 준다.

귀농인 농가 주택 2곳의 수리비 400만 원도 지원한다.

이밖에 농촌체험휴양마을 육성과 관광 활성화를 위해 ▲농촌체험휴양마을 보험 가입 ▲농촌체험휴양마을 리더 역량 강화교육 ▲귀농인 농산물 마케팅 강화 및 직거래 판매 등을 돕는다. 

증평군 귀농·귀촌 인구는 2013년 127가구(271명), 2016년 194가구(276명), 2017년 197가구(271명)로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